자유게시판
 
작성일 : 12-04-06 11:35
- 경찰의 늦장대응 "수원토막살인사건" -
 글쓴이 : 시지니
조회 : 1,428  

아 열받어..수원토막살인사건...

 

 

 

퇴근길 20대女, 집으로 걸어가다 범인 집앞에서 피랍

경찰 40여명 밤새 탐문-수색… 뒤늦게 40대 中동포 검거

[동아일보]

경기 수원시 주택가에서 늦은 밤 20대 여성이 “성폭행당했다”며 112 신고를 한 뒤 13시간 만에 살해된 채 발견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곧바로 출동해 탐문수사와 통신수사에 나서는 등 최선을 다했지만 끝내 범행을 막지는 못했다. 기지국만 확인된 상태에서 늦은 밤 수천 채에 이르는 집을 모두 수색할 수는 없었다지만 경찰 신고까지 된 상태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진 데 대해 안타까움을 낳고 있다.

 


○ 강력팀 형사를 모두 투입했지만….

A 씨(28·여)는 1일 오후 10시 50분 경기지방경찰청 112센터에 신고전화를 했다. “성폭행당했다. 누군지도 모르고 장소도 모른다”는 짤막한 내용이었다. 경찰이 추가 확인을 하려는 순간 전화는 끊어졌다. 112 위치추적시스템을 통해 확인된 휴대전화 기지국은 수원시 팔달구 지동의 한 주택가였다. 경찰은 즉시 현장으로 형사기동대 1개 팀을 보내는 동시에 파출소 순찰차 2대를 배치하고 탐문수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휴대전화 기지국은 통상 반경 300∼500m의 범위가 특정될 뿐이다. 또 신고 여성의 전화기는 이미 전원이 끊겨 있어 추가 위치 확인도 불가능했다.

 

 


지동은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이 밀집한 전형적인 도심 주택가다. 경찰은 불이 켜진 상가와 편의점, 숙박업소 등을 상대로 탐문을 계속했지만 단서를 찾지 못했다. 하지만 신고전화 뒤 전원이 끊긴 점으로 미뤄 강력사건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보고 긴급 통신조회를 통해 A 씨의 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다. 주소는 부모가 사는 지방으로 나왔다. 부모를 통해 수원 지동에서 언니와 함께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4개월 전에 수원으로 와 한 휴대전화 부품조립회사를 다니고 있었다. 집은 기지국에서 800여 m가량 떨어진 곳이었다. 경찰은 기지국과 집 사이 3곳의 방범용 폐쇄회로(CC)TV를 분석했지만 A 씨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집에 들어오지 않은 것이 확인된 2일 오전 2시 반까지 수원중부서 형사과 강력팀 35명 전원을 투입했다.

 

 

○ 포위망이 좁혀 오는 와중에

그 사이 A 씨는 범인 우모 씨(42·중국동포) 집안에서 잔인하게 살해됐다. 우 씨는 경찰에서 “저녁에 고량주 1명을 마시고 집 앞 길가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지나가던 A 씨와 부닥쳐 미안하다고 했는데 욕을 하고 소리를 지르길래 집안으로 끌고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우 씨는 A 씨를 성폭행하려다 A 씨가 강하게 반발하자 집안에 있던 둔기로 머리를 내리쳐 살해한 뒤 흉기로 수십 차례 찌르고 훼손했다.

 

 

 

경찰은 2일 오전 9시 반경 탐문수사 중 “어젯밤 남녀가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는 한 상인의 말을 듣고는 수사망을 좁혔다. 인근 주택을 집집마다 확인하던 중 11시 50분경 상가 바로 옆의 다가구 3층 주택 1층에서 손에 상처가 있던 우 씨를 검거할 수 있었다. 범행 현장은 참혹했다. 우 씨가 시체를 유기하려고 A 씨의 시신을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훼손한 상태였다. 범죄 신고 이후 13시간 만이었다.

 

 

 



A 씨는 범행 당일 오후 10시까지 직장에서 근무한 뒤 퇴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버스를 타고 지동초등학교 인근 정류장에서 내린 뒤 이날은 마을버스를 타지 않고 걸어서 집으로 가다 200여 m 떨어진 범인의 집 앞에서 범인과 마주친 뒤 실랑이를 벌이다 곧바로 범행을 당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수원중부경찰서 조남권 형사과장은 “112 신고를 받고 최선을 다했지만 늦은 밤이라 모든 집을 수색할 수도 없었다. 하지만 범행을 막지 못한 것은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수원=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지난 2일 길가던 20대 여자를 성폭행 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엽기사건이 발생했던 수원시 지동 주택가 사건현장에서 3일 수원중부경찰서 수사관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시신을 쉽게 버리기 위해서 10개로 시신을 훼손후 봉지와 가방에 담고

있는 도중 체포.

 

 

 

 

 

검거된 우모 씨(42·중국동포)

 

참고로 경찰은 실시간으로 핸드폰 추적을 할 수 없고, 119에선 가능 하다고 합니다.

머 시발 성폭행 당하면 119에 먼저 전화하는게 빠를려나..

경찰이 왜 병신같이 불필요한 질문만 하다가 시간 다버리고..

실시간 추적하여 바로 현장 투입 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가슴깊이 남는다.. 너무 슬프다..

경찰 개새끼들아 첨부터 교육 다시 받아라..

 

 

--------------------------------------------------------------------------------------------

추가 자료

 

경찰의 거짓

 

성폭행 장소 말안했다? 전화녹음 들어보니…

외면당한 ‘80초 신고’… 경찰 거짓말 일관

 

○ “지동초등학교 좀 지나서 못골놀이터 가는 길” 신고가 “장소 모른다”로 둔갑


그동안 경찰은 피해자 신고 내용에 대해 단지 “성폭행당했다. 누군지도 모르고 장소도 모른다”는 15초 정도의 짤막한 내용이 전부고 장소는 나오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1일 피살된 A 씨(28·여)는 살해되기 직전 112 신고를 통해 1분 20초동안 접수자와 12번의 문답을 거치면서 상세하게 범행 장소를 알렸다.

A 씨는 1일 오후 10시 50분 58초에 경기지방경찰청 112신고센터에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어 “저 지금 성폭행당하고 있거든요. 어느 집인지는 모르겠어요. 지동초등학교 좀 지나서 못골놀이터 가는 길쯤으로요”라고 밝혔다. 범행 장소는 A 씨의 말대로 지동초등학교 후문에서 50여 m 떨어져 있는 왕복 2차로 도로와 맞붙은 3층의 다가구주택이었다. A 씨가 경찰에 알린 범행 지점은거의 정확했던 셈이다.


 

○ “35명 동원 샅샅이 탐문” 경찰 주장에 주민들 “탐문 거의 없었다” 반박


 

경찰은 정확한 위치를 몰라 112신고센터에 뜬 휴대전화 기지국을 중심으로 반경 500m 범위 내의 후미진 골목길과 공터를 집중적으로 살피되 상가와 편의점, 불 켜진 주택을 상대로 탐문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고자가 ‘집’ ‘지동초등학교를 좀 지나서’라고 특정 장소를 지목했지만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그물망식으로 탐문 조사해 범행 장소를 빨리 찾을 수 없었던 것이다. 불 켜진 집을 탐문했다고 경찰은 주장했지만 이것도 거짓이었다. 범행 현장 주변 50여가구 주민을 상대로 본보 기자들이 직접 조사한 결과 당일 밤과 새벽 경찰이 방문하거나 탐문한 집은 한 곳도 없었다. 당시 불이 켜진 집도 10여 곳이었다. 범행현장 뒷골목에 사는 이모 씨(51)는 “잠들기 전까지 경찰 온 적 없다. 경찰이 빨리 움직였어야 되는데 늦었다고 주민들끼리 얘기한다”고 말했다.

특히 범행이 이뤄질 당시 범인 우모 씨(42·조선족·구속) 집은 불이 켜져있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잔인하고 흉측하게 훼손된 A 씨의 시체로 봤을 때 우 씨는 불을 켜놓고 거의 밤새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우 씨 집을 탐문하지 않았다. 경찰은 “우 씨 집은 철문을 열고 들어가야 나오기 때문에 밖에선 불이 켜져 있는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2일 오전 2시 30분경 범행 장소에서 250여 m 떨어진 인근의 한 주점을 탐문했다고 5일 밝혔으나 해당 주점 주인은 “당일 오전 4시까지 영업을 했지만 경찰이 찾아온 적이 없으며살인사건도 이틀이 지난 뒤 알았다”고 말했다. 거짓 해명의 연속이자 구멍이 숭숭 뚫린 탐문조사였던 셈이다.


 


행복의문 12-04-06 12:55
 
수원은 강력사건이 많이 일어나나요? 무섭네요.
     
따운 12-04-06 13:12
 
제가 수원 토박이인데 강력사건이 많이 일어나는 지역은 아닙니다.

지동쪽이 저층 주택위주로 구성된 팔달문을 끼고 있는 구시가지인데,

아무래도 발전이 더디다보니 슬럼화가 된 경향이 있습니다.

제가 태어나서부터 4살때까지 살았던 동네랍니다.
          
행복의문 12-04-06 13:38
 
제가 보기엔 인터넷 뉴스 범죄소식?에 수원시 권선구 라는 동네이름이 자주 등장하는 것 같습니다. 수원은 화성으로 유명한 곳이죠? 역사스페셜에서 수원화성이 18세기 최첨단 전투요새였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또 화성 건설 후 화성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에도 놀랐구요. 검증을 할 방법이 없었다고 해도 화성은 우리의 자랑스런 문화유산입니다. ^^
               
따운 12-04-06 18:15
 
권선구 곡반정동 살인사건이 얼마전에 유명했죠ㅎ
원룸촌으로 이루어져서 범죄가 많은 곳이긴 합니다.

역사에 대해 상당히 잘하시네요~
전 수원사는데 잘 몰라요.
가까우면 더 안가게되요ㅋㅋ
러블리 12-04-06 14:59
 
ㄷㄷㄷㄷㄷ
 
 

자유게시판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2095 한동안 정전이네요.. (3) 따운 04-20
2094 디아3 사전예약하신분 계신가요??? (4) 냥냥이 04-13
2093 제 닉네임 그림인데요~ (2) 행복의문 04-13
2092 왼쪽하단의 포인트 순위가 이상하니 오른쪽 하단에서 … (1) 따운 04-13
2091 어휴... 이게 뭐에요? ㅎㅎㅎ (4) 행복의문 04-12
2090 이 글의 가치를 냉정하게 평가해주세요? (5) 행복의문 04-12
2089 티플의 반갑할인이벤트 (1) 행복의문 04-11
2088 우연히 검색하다 파일동 찾았네요. ㅋ (1) 행복의문 04-10
2087 예전에 허리디스크와 목디스크가 있었는데요. (2) 행복의문 04-10
2086 삼국지12 발매 예정이네요. (7) 따운 04-09
2085 따운님~ 1만포인트 넘었어요. 포인트출금 해주세요? (1) 행복의문 04-09
2084 ㅋㅋ 톰파일 디도스 먹었네요. (3) 행복의문 04-09
2083 오늘이 부활절인가요? (2) 행복의문 04-08
2082 4월 초파일? (6) 행복의문 04-07
2081 아... 그런 문제군요. (2) 행복의문 04-07
2080 정액권 받으신분들~ (5) 따운 04-07
2079 웹하드에서 주로 뭐 다운받으시나요? (4) 행복나누미 04-06
2078 오랜만이네요 (1) 놀러와유 04-06
2077 정액권 오늘 안되면 내일 넣어주세요? (5) 행복의문 04-06
2076 경찰의 늦장대응 "수원토막살인사건" (5) 시지니 04-06
 1  2  3  4  5  6  7  8  9  10    
본 사이트는 웹하드 순위 정보 제공사이트로 저작권 및 자료 관련 문의는 각 업체로 해주세요.
Copyrightⓒ ddaun.com All rights reserved.  문의하기